커뮤니티
 
뉴스 > IT 일반 +크게 | -작게 | 메일| 프린트
올해 재계 이슈 키워드 ‘HAPPINESS’
2021년 01월 05일 15시 09분 IT매일


2021년 신축년(辛丑年) 흰 소띠 해에 국내 재계 이슈는 행복이라는 의미가 담긴 ‘H·A·P·P·I·N·E·S·S’ 가 부상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5일 국내 재계에서 2021년 한 해 주시할 이슈를 ‘HAPPINESS’ 키워드로 요약해 발표했다. 여기서 말하는 ‘HAPPINESS’는 △HEART Recovery(코로나 시대 경기 회복의 바로미터인 심장산업 회복 속도) △American President(새로운 美대통령의 무역·경제정책 기조) △Post Corona(코로나 이후 변화될 산업재편 준비) △Paradigm Shift(기업문화 패러다임의 전환) △Inequality Gap(소득 불균형 문제의 대응책 고심) △No Rules(규칙 없는 시대를 위한 창의적 해법 모색)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조) △Successor Test(젊은 오너 3~4세 경영능력 시험 무대) △Surprise issue(서프라이즈급 이슈 주목) 등 각각의 영어 단어 앞 글자를 딴 키워드를 의미한다.

◆HEART Recovery(코로나 시대 경기 회복은 심장산업에 달렸다)
올해 재계 최대 이슈 중 하나는 경기 회복 시점이다. 이는 심장(HEART) 산업의 경기 흐름과 매우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심장(HEART)’ 산업은 호텔(Hotel),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항공(Air), 음식점 및 여가(Restaurant & Recreation), 여행(Travel) 등 주요 대면(對面) 업종을 의미한다. 즉 심장(HEART) 산업의 경기가 살아난다는 것은 경제도 코로나 공포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다는 것과 맥을 함께 한다. 거꾸로 심장산업이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할 경우 전반적인 경제 회복 속도도 다소 더딜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때문에 올해는 코로나 시대 경기 회복의 바로미터나 다름없는 심장(HEART) 산업의 박동지수를 주의 깊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 특히 지난해 일부 기업 매출이 전년 대비 90%까지 추락한 여행 업종의 생태계 복원이 중요하게 대두된 상황이다.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등이 적기에 보급될 경우 올 하반기 이후부터는 국내 심장산업도 조금씩 활기를 찾아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American President(새로운 美대통령이 몰고 올 무역·경제정책 촉각)
올해 1월 20일에는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당선인이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새로운 미국 대통령이 취임함에 따라 미국과 교역량이 많은 우리나라로서는 새로운 무역과 경제정책이 어떻게 흘러갈 지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관세 문제와 함께 중국의 상황도 동시에 예의주시해야 할 우리나라로서는 올해 미국의 새로운 무역·경제 정책 변화가 가져올 손익계산서에 대해 발 빠른 대응책 마련이 더욱 절실해졌다.

◆Post Corona(코로나 이후 본격적인 산업재편 준비)
2020년 한 해는 전혀 예기치 못한 코로나로 인해 우왕좌왕해야 했던 혼돈의 시기였다면, 2021년은 백신과 치료제 등이 본격적으로 나오면서 코로나 출구를 모색해볼 수 있어 새로운 산업재편을 위한 준비의 시기로 응축된다. 전세계에 불어 닥친 펜데믹 상황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심도 깊은 고민들이 국내 산업계에서도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비즈니스와 비대면 산업이 예상보다 가속화 되면서 대부분의 업종들은 IT를 중심으로 한 융합산업 재편에 속도를 낼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와 함께 AI와 바이오, 데이터, 미래차, 로봇 등의 산업에서 국내 기업들이 시장 우위를 위한 더욱 치열한 경쟁이 기다리고 있다.

◆Paradigm shift(기업문화 패러다임 전환)
과거 IMF 외환위기는 은행과 대기업도 망할 수 있다는 대마불사(大馬不死)의 신화를 깨트렸다. 심지어 대기업 직원들도 회사가 더 이상 정년 보장을 해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실감했다. 코로나도 외환위기 이상으로 기업문화에 큰 변화를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무인화(無人化)와 자동화 시스템의 확산이다. 기업에서는 사람이 직접 대응해야 하는 부분을 무인화와 자동화 등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인식이 더욱 강해졌다. 이는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장점도 있지만 그 이면에는 일자리 감소라는 우려도 공존한다. 이와 함께 올해는 대기업들이 직원들을 한 곳에서 근무하게 해왔던 형태에서 벗어나 여러 곳으로 분산시켜 돌발 변수에 대응하려는 회사들이 더욱 많아질 수 있다. 자칫 셧다운 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다. 그러면서 회식과 세미나, 워크숍문화를 비롯해 전직원이 참여하는 기업 활동에도 코로나 이후 상당한 변화를 몰고 올 곳으로 보인다. 또 소통이 부족해질 수 있는 부분을 메워나가기 위한 새로운 독특한 기업문화들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Inequality Gap(소득 양극화 대응책 고심)
코로나가 몰고 온 가장 큰 폐단 중 하나는 소득 불균형 격차가 심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갑작스럽게 불어 닥친 코로나는 IT와 바이오, 게임 등의 산업에서는 더 많은 부를 창출하는 기회로 작용했지만 대면 업종에 종사하는 다수의 직장인과 자영업자들은 소득이 급감하는 위기에 처해졌다. 그러다 보니 소득별 계층은 소득 중위 그룹이 점차 쪼그라드는 모래시계형 구조로 바뀌어가는 모양새다. 소득 중위층 그룹 비율이 줄고 하위층이 더 많아지게 되면 향후 국내 소비 여력도 줄어들게 되어 경기 회복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그만큼 경제 회복 속도는 더딜 수밖에 없다. 때문에 올해는 정부를 중심으로 소득 격차의 불균형 문제를 어떻게 최소화 할 것인지를 해결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 해결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No Rules(규칙없는 시대를 위한 창의적 해법 모색)
코로나19가 본격 발생하기 이전만 해도 전세계 경제가 마비될 수 있다는 것은 그 누구도 예측하기 어려웠다. 그러다 보니 기존에 적용해오던 시나리오 및 매뉴얼에 따른 대응책 마련은 사실상 무용지물이 돼버렸다. 코로나는 기존의 시나리오와 매뉴얼만으로는 대응하기 어려운 차원이 다른 위기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 가지 주목할만한 점은 코로나가 모두에게 패배를 가져오게 한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누군가는 코로나의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도 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기존의 틀과 규칙을 벗어나 새로운 환경에 맞는 창의적인(Creative) 해법을 모색해왔다는 점이다. 코로나는 기존에 준비해왔던 시나리오나 매뉴얼이 아닌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창의적 대안 모색이 절실하다는 것을 산업계에 던져준 셈이다. 이런 연장선에서 올해 기업들은 전혀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창의적 해법으로 위기를 돌파해나갈 것인지에 대한 심도 깊은 교육과 대응책 마련에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관측된다.

◆ESG(친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개선 경영 강조)
올해 재계의 중요한 화두 중 하나는 ‘ESG’가 대두될 것으로 점쳐진다. ESG는 친환경(Environment), 사회적 책임 경영(Social), 지배구조 개선(Governance)을 뜻한다. 외부 투자 의사결정 시 비재무적인 요소로 중요하게 부각되면서 ESG에 대한 관심이 점차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분위기다.
특히 올해 기업에서는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떤 구체적인 노력을 할 것인지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펼쳐질 것으로 가능성이 농후하다. 바이든 당선자도 파리기후협정 복귀를 약속하면서 올해는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 기업들이 환경 문제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 심도 깊게 논의될 가능성이 커진 것. 환경 문제에 취약한 국내 기업들이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지에 촉각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Successor test(젊은 후계자 경영 시험 무대)
지난해는 1970~80년에 태어난 젊은 오너가 3~4세들이 경영 전면에 나선 것이 주요한 임원 인사 특징으로 꼽혔다. 2021년 한 해는 젊은 오너가 경영자들이 본격적으로 경영 능력을 시험받는 중요한 시기여서 이들의 경영 행보에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다. 특히 작년에 회장 타이틀을 받은 현대차 정의차 회장이 올해 전기차 시장을 어떻게 주도해나가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줄 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80년대생으로 지난 해 9월에 승진한 한화솔루션 김동관 사장도 어떤 리더십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아진다. 특히 세간에서 형제의 난으로 불리는 가운데 한국타이어 그룹 조현범 사장이 올해 확실한 승계 구도에 안착할지 아니면 다른 변수가 존재할 지도 올해 재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부상했다.

◆Surprise Issue(재계 서프라이즈 이슈 주목)
올해 재계는 굵직굵직한 서프라이즈급 이슈들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먼저 ‘주가 3000 돌파’라는 깜짝 이슈가 이미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다. 또 1월에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재판 결과도 나올 예정이다. 재판 결과에 따라 삼성은 투자의 속도 등이 달라질 수 있는 갈림길에 놓였다. 이와 함께 이건희 회장의 상속 재산이 어떻게 처리될 지도 관심사다. 특히 이 회장이 보유하던 삼성전자 지분이 누구에게 얼마나 상속 받을 지에 세간의 이목이 쏠린다. 대한상공회의소와 전경련 회장을 이끌어 갈 차기 수장이 누가 될 지도 재계에서는 대어급 이슈 중 하나다. 몇 몇 그룹 회장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누가 경제계를 대변하는 수장 자리를 맡을지가 조만간 결정된다. 여기에 올 4월 치르게 될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 결과도 재계에서 촉각을 곤두세울만한 대목 중 하나다. 이번 보궐 선거는 대선을 위한 전초전과도 같은 성격이어서 재계에서도 그 결과를 놓고 치밀한 분석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IT매일 김태일 다른기사보기 teri@itmaeil.com
- Copyrights ⓒ IT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획
HP, CES 2021에서 미래 PC 혁신 이끌어갈 ..
‘클럽대전’으로 유저들에게 한발짝 더 ..
넥슨 2020 지스타 게임본연의 재미 위해 ..
로스트아크 정식 론칭 2주년…금강선 디렉..
‘카운터사이드’, 스토리+음원+아트 내세..
인텔, 씬앤라이트 노트북용 최고의 프로세..
조이시티, 신작 라인업 5종 공개…9월 3일..
온 국민 레이싱 열풍 부른 ‘카트라이더 ..
좀비 명가 ‘카스온라인’, 신규 모드 ‘..
최불암부터 궁중 악사까지···게임광고..
‘서든어택’, FPS장르 본연의 재미 내세..
온라인 액션 장르 독보적 1위 ‘던전앤파..
행사/취재
AMD CEO 리사 수 박사, CES 2021기조연..
‘온택트’로 막을 올린 제16회 국제게..
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지스타 2020’, 온-오프라인 병행 개..
“새로운 게임 세상속으로 시작”,’지..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국내 첫 ..
넥슨, 게임 음악회 ‘국악외전<바람의..
리그 오브 레전드, 자체 PC방 일간 최..
V4, 11월 7일 출시 대작들과 승부 자신
AMD 7나노로 경쟁사보다 확실한 우위
엔씨(NC), 모바일 게임의 혁신 '리니지..
넥슨, ‘엘소드’ 엘스타 프로젝트 세 ..
가장 많이 본 뉴스
금융·게임·자동차…경계 허문 ’컬..
지분 5%↑ 보유‘소띠 큰 손’81명…6..
이건희 회장, 3개 最高 기록 남겼다
올해 재계 이슈 키워드 ‘HAPPINESS’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 엔비디아와 ..
국내 기업 절반 “코로나 탓에 올해 ..
인텔, 테크놀로지 오픈하우스 2020 1..
인텔, 차세대 메모리 및 스토리지 제..
새로운 광고 플랫폼의 성장으로 찾아..
‘With all RPG fans’ 약속 지킨 로..
 
· 발행일 :2021-01-15 오후 05:46:30
· 등록일 : 2009년 12월 9일 (재등록일 : 2016년 10월 18일)
· 편집인 : 김태일
· 발행인 : (주)아이티매일 김태일
CONTACT US
· 전화 : 02-501-27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10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정덕
· 이메일 : jdseo@itmaeil.com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603-9번지 스타팰리스 623호
· 팩스번호 : 02-501-2754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