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뉴스 > IT 일반 +크게 | -작게 | 메일| 프린트
국내 기업 절반 “코로나 탓에 올해 성과급 계획 無”
2020년 12월 28일 09시 42분 IT매일
국내 기업의 두 곳 중 한 곳은 올해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가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대기업과 금융업종은 80% 이상 성과급을 지급하지만, 중소기업은 열 곳 중 여섯 곳이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답해 양극화 현상도 뚜렷했다.

종합 비즈니스 앱 리멤버가 운영하는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17일부터 21일까지 441개 기업의 대표이사 및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리멤버 커뮤니티는 같은 직무 사람들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다. 현재 약 30만명의 전문가들이 소통하고 있다.

코로나19 피해로 인해 상당수의 기업들은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거나 지급 규모를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성과급을 지급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52.4%로 지난해(62.1%) 대비 약 10%p 감소했다. 지난해와 올해 모두 성과급을 지급하는 회사들 중에서도 45%는 올해 성과급 규모를 줄였다고 답했다. 지난해와 규모가 같다고 답한 회사는 약 30%였으며, 올해 지급할 성과급 규모가 더 크다고 한 기업은 25%정도에 불과했다.

업종에 따라 차이가 컸다. 주식∙부동산 투자 열풍의 혜택을 본 금융업종은 81.8%가 성과급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성과급을 지급하는 회사의 비율이 높은 업종은 전기 장비·제품(72.7%), 유통·판매(69%), 건설(61.5%) 등이었다. 응답 기업 중 성과급을 지급하는 비율이 낮은 업종은 자동차 부품∙조선∙항공(20%), 제약∙바이오(33.3%), 전자∙통신 제조(33.3%) 등이었다.

지급 액수도 업종별로 편차가 상당했다. 금융업종은 평균 월급의 236%를 성과급으로 지급하겠다고 해 지급 규모도 가장 컸다. 다음은 화학(193%), 기계∙장비(145%), 부동산(126%) 순이었다.



기업의 규모가 작을수록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회사가 많았다. 대기업은 85%가 올해 성과급을 지급하겠다고 했지만, 중소기업은 43.9%만이 성과급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했다. 중견기업 중에서도 성과급을 지급할 기업은 55.2%에 불과했다. 공공기관은 3분의 2가량이 성과급을 지급할 것이라고 했다.

지급 규모 역시 기업 규모와 비례했다. 대기업은 월급의 131%를 평균적으로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반면, 중견기업은 82%, 중소기업은 40%였다. 공공기관은 56%로 조사됐다.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거나 작년보다 적게 지급하는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를 꼽은 담당자가 52.5%로 가장 많았다. ‘위기 대비를 위한 현금 보유량 증대'를 꼽은 담당자도 28.3%에 달했다.

다만 매출이 늘지 않았지만 전년도보다 오히려 성과급을 늘린 기업도 27.6%가량 있었다. 이들 기업은 직원 격려(18.8%), 인력 이탈 방지(8.8%) 등의 이유로 성과급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불황이라도 우수한 인재들은 잡아두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IT매일 서정덕 다른기사보기 jdseo@itmaeil.com
- Copyrights ⓒ IT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획
HP, CES 2021에서 미래 PC 혁신 이끌어갈 ..
‘클럽대전’으로 유저들에게 한발짝 더 ..
넥슨 2020 지스타 게임본연의 재미 위해 ..
로스트아크 정식 론칭 2주년…금강선 디렉..
‘카운터사이드’, 스토리+음원+아트 내세..
인텔, 씬앤라이트 노트북용 최고의 프로세..
조이시티, 신작 라인업 5종 공개…9월 3일..
온 국민 레이싱 열풍 부른 ‘카트라이더 ..
좀비 명가 ‘카스온라인’, 신규 모드 ‘..
최불암부터 궁중 악사까지···게임광고..
‘서든어택’, FPS장르 본연의 재미 내세..
온라인 액션 장르 독보적 1위 ‘던전앤파..
행사/취재
AMD CEO 리사 수 박사, CES 2021기조연..
‘온택트’로 막을 올린 제16회 국제게..
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지스타 2020’, 온-오프라인 병행 개..
“새로운 게임 세상속으로 시작”,’지..
인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국내 첫 ..
넥슨, 게임 음악회 ‘국악외전<바람의..
리그 오브 레전드, 자체 PC방 일간 최..
V4, 11월 7일 출시 대작들과 승부 자신
AMD 7나노로 경쟁사보다 확실한 우위
엔씨(NC), 모바일 게임의 혁신 '리니지..
넥슨, ‘엘소드’ 엘스타 프로젝트 세 ..
가장 많이 본 뉴스
금융·게임·자동차…경계 허문 ’컬..
지분 5%↑ 보유‘소띠 큰 손’81명…6..
이건희 회장, 3개 最高 기록 남겼다
올해 재계 이슈 키워드 ‘HAPPINESS’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 엔비디아와 ..
국내 기업 절반 “코로나 탓에 올해 ..
인텔, 테크놀로지 오픈하우스 2020 1..
인텔, 차세대 메모리 및 스토리지 제..
새로운 광고 플랫폼의 성장으로 찾아..
‘With all RPG fans’ 약속 지킨 로..
 
· 발행일 :2021-01-15 오후 05:46:30
· 등록일 : 2009년 12월 9일 (재등록일 : 2016년 10월 18일)
· 편집인 : 김태일
· 발행인 : (주)아이티매일 김태일
CONTACT US
· 전화 : 02-501-27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10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정덕
· 이메일 : jdseo@itmaeil.com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603-9번지 스타팰리스 623호
· 팩스번호 : 02-501-2754
INFORMATION